회원가입 제주사랑홈 줄광고 업체정보 뉴스 맛집 쇼핑 관광 문화행사 이벤트 카페
최종편집일 : 2014-11-03 (월)
전체기사 정치·행정 경제·관광 사회·교육·문화 업체탐방 연재칼럼 시민기자 시대유감 100자 오늘 제보하기
 뉴스 홈 > 제주시 > 경제·관광
"중국인 소유 제주 토지면적은 마라도의 20배"
제주도 국감자료, 5년새 300배 폭증 ... 외국인 보유 토지의 43%
제이누리 [2014-09-01 11:12]
제주도 내 중국인 소유 토지면적이 5년간 300배 가까이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 2010년 부동산 투자이민제 도입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김희국 의원이 31일 제주도로부터 제출받은 국감자료에 따르면 제주도의 중국인 소유 토지가 2009년 2만㎡에서 올해 6월 592만2000㎡로 296배 급증했다. 공시지가를 기준으로는 4억원에서 5807억원으로 1450배나 뛰었다.

중국인들은 특히 올 상반기에만 277만3000㎡의 토지를 사들여 지난해 취득분 122만㎡의 2배를 넘어섰다.

최근 5년간 제주도 내 외국인 소유 토지는 2009년 760만8000㎡에서 올해 6월 말 1373만8000㎡로 2배 가까이 증가했다. 이 가운데 중국인 소유토지는 2009년 2만㎡에 불과했지만 올해 592만2000㎡로 전체 외국인 토지 보유 면적의 43%를 차지했다.

반면 미국인 소유 토지는 369만1000㎡에서 370만7000㎡로 큰 변화가 없었다. 대만과 태국 등 기타 아시아인의 소유 토지 비율 역시 11%에서 6%로 급감했다.

김 의원은 "현재 추세라면 제주도 내 중국인 취득 누적토지 면적이 올해는 700만㎡를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는 제주도 인근 마라도 면적(30만㎡) 20배를 초과하는 수치"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제주도 내 중국인의 토지소유가 2010년 부동산 투자이민제 도입 이후 단시간 내에 이뤄진 만큼 편법적 농지 소유, 무분별한 난개발, 생각지도 못한 국부 유출 등이 우려된다"며 "제주도 내 중국인의 토지 소유가 어떤 순기능과 역기능을 가지고 왔는지 다시금 따져볼 때"라고 밝혔다. [제이누리=양성철 기자]


Follow chalsweb on Twitter Follow chalsweb on Twitter Printer    E-Mail

제주사랑 핫 클릭
멀어져가는 '원희룡 vs 구성지'...결국 '마이웨이'?
입법로비 의혹 김재윤 의원 9일째 옥중 단식
원희룡 발(發) 공기업.출연기관 개혁 신호탄 오르나?
이번엔 누가? ... 원희룡 도정의 새 제주시장 '촉각'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자 남았습니다.)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가장 많이 본 기사 5
종합 정치·행정 경제·관광
"중국인 소유 제..
제주광어 품질 높이는 사육..
멀어져가는 '원희룡 vs 구성..t
입법로비 의혹 김재윤 의원..t
원희룡 발(發) 공기업.출연..t
이번엔 누가? ... 원희룡 도..t
이석문호(號) 출범 2개월 ....t
"중국인 소유 제주 토지면적..t
"초속 51m 강풍" 제11호 태풍..t
7년 옥살이 ... "'억울한 누명..t
이효리의 파워?...'새별오름..t
태풍 나크리 할퀴고 간 '생..t
어울림 부동산 자동차 쇼핑 배너광고
회사소개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